광명시도서관
전체도서목록 신간도서목록 광명시도서관 바로가기
도서요약본 오디오북 북세미나 오디오강연 어학클리닉 어린이도서관
인포북 전자도서관 인포북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사랑하는 가족에게 책에서 만나는 건강정보 서평칼럼 책속의 여행정보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아픔을 겪고 있는 사랑하는 제자에게- 장영희(서강대 영문과 교수)
 
 
가끔 누군가의 뒷모습이 앞모습보다 더 정직하게 마음을 전한다는 생각이 든다. 아무리 얼굴은 웃고 있어도, 짝사랑하는 연인을 오랫동안 기다리다 돌아서는 사람의 뒷모습은 어쩐지 금방이라도 무너질 듯 처지고 슬퍼 보이고, 짐짓 별 것 아니라는 듯 숨기려 해도 지금 막 기쁜 소식을 들은 사람의 뒷모습은 어딘지 불끈불끈, 생동감 있고 기뻐 보인다.

오늘 오후 내 연구실에 들렀다가 돌아서 가는 너의 뒷모습이 자꾸 눈에 밟혀 오늘 밤 네게 편지를 쓴다. 차라리 내 무릎에 얼굴을 묻고 “선생님, 저 어떡해요? 사는 게 너무 힘들어요” 하고 슬퍼했다면 위로라도 했을 텐데, 그랬으면 내 마음도 좀 덜 아팠을지 모르는데, 괜찮다고, 걱정하지 마시라고, 잘사는 모습 보이지 못해 죄송하다고, 활짝 웃으며 돌아서는 네 뒷모습은, 어쩐지 휘청휘청 위태롭고 온몸으로 펑펑 우는 것 같았다.

한 사람의 삶에서 절대 길다고 할 수 없는 지난 몇 년간 네가 지나온 길은 아예 희미한 빛조차 없는 깜깜한 터널이었다. 내가 이제껏 가르친 그 어떤 학생보다도 재능이 뛰어나고, 교수들 사이에서는 ‘공부 잘하는 학생’으로 통하던 너, 튀지 않으면서도 밝고 명랑하고, 겸손하면서도 똑똑하고, 무엇보다 마음이 따뜻하고 착해서 늘 친구들을 다독거리던 너. 좋은 집안에서 자라나 좋은 학교 나오고, 좋은 직장 들어갈 때까지 그야말로 ‘정석’의 삶을 산 너는 좋은 사람 만나 좋은 가정 꾸미고, 남들이 부러워하는 멋지고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야 했다. 그리고 당연히 그렇게 살아갈 수 있는 자격을 갖추고 있었다. 그래서 네가 졸업하자마자 첫 직장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1년 만에 모든 사람들의 축복을 받으며 결혼할 때, 앞으로 네가 살아가야 할 멋진 삶에 대해 의심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런데 네가 결혼할 사람이라면서 그 사람과 인사 왔던 날을 기억하니? 내가 생각하던 대로 그 사람은 명문 대학 출신의 잘생기고 똑똑한 청년이었고, 어디로 보나 완벽한 조건을 갖춘 좋은 신랑감이었다. 그때가 아마도 8월 중순쯤이었을 거야. 학교 근처의 작은 음식점에서 점심을 먹을 때 옆에 선풍기가 돌아가고 있었다. 그런데 식사를 하던 도중 그 사람은 벌떡 일어나더니 돌아가는 선풍기를 아무렇지도 않게 자기 쪽으로 고정해 놓는 것이었다. 이상하게도 나는 못내 그 선풍기가 마음에 걸렸다. 옆에 앉아 있는 네게 허락도 받지 않고 자기 쪽으로만 선풍기를 돌리던 그 사람이 왠지 불안했다.

나의 예감은 적중해 버렸다. 그 사람은 네가 함께할 자리는 손톱만큼도 허락하지 않은 채 만사에 자기뿐이었고, 결국 네게 상처만 남겼다. 그래서 너는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고, 나는 원래 공부에 재능과 관심이 있던 너니까 차라리 잘되었다고 생각했다. 한 번쯤 발을 헛디뎌 실수한 것은 금방 제자리로 돌아와 다시 출발선에서 시작하면 된다고 믿었다.

그렇지만 한 번 빗나가기 시작한 삶은 자꾸 엉뚱한 데로만 치달아, 외로웠던 너는 그곳에서 다시 한 사람을 사랑하게 되었고, 새삼 돌이켜 기억하고 싶지 않은 많은 경험 끝에 이제 너는 이 넓고 험한 세상에 두 살짜리 아기와 혼자 남았다. 이제 넌 아프고 지친 널 아랑곳하지 않고 무심히 앞으로 가는 사람들 뒤에 홀로 남아 이 무서운 삶을 살아내야 한다. 정말 불행이라는 단어는 네게 어울리지 않는데, 내 눈앞에서 네가 ‘불행’해지는 것을 나는 속수무책으로 지켜보고 있을 수밖에 없구나.

며칠 전 네가 이메일에 썼던 글이 생각난다. ‘어차피 한 사람이 느끼는 행복의 양에도 한계가 있고 아마 최고의 행복조차도 일정 시간이 지나면 별로 행복하지 않게 느껴지듯이, 한 사람이 느낄 수 있는 절망에도 한계가 있는 모양이라고. 그래서 남들이 보기에 ‘불행’한 사람들도 어떡하든 살아가기 마련인 모양이라고. 예쁜 아가가 있어서 행복하고, 아가를 위해 전에는 푼돈이었던 얼마간의 돈을 버는 게 소중하고, 그리고 이런 작은 축복들이 절망적이고 어두운 삶 속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고….’ 의연한 네 모습이 더욱 가슴 아팠다.

어디선가 읽은 이야기인데, 사람이면 누구나 다 메고 다니는 운명자루가 있고, 그 속에는 저마다 각기 똑같은 수의 검은 돌과 흰 돌이 들어 있단다. 검은 돌은 불운, 흰 돌은 행운을 상징하는데 우리가 살아가는 일은 이 돌들을 하나씩 꺼내는 과정이다. 그래서 삶은 어떤 때는 예기치 못한 불운에 좌절하고 넘어지고, 또 어떤 때는 크든 작든 행운을 맞이하여 힘을 얻고 다시 일어서는 작은 드라마의 연속이라는 것이다. 아마 너는 네 운명 자루에서 검은 돌을 먼저 몇 개 꺼낸 모양이다. 그러니 이제부터는 남보다 더 큰 네 몫의 행복이 분명히 너를 기다리고 있을 거야.

세계적으로 가장 공명이 잘 되는 명품 바이올린은 바로 로키산맥 해발 3,000미터 높이의 수목 한계선에서 매서운 바람과 눈보라를 견디며 자란 ‘무릎 꿇은 나무’로 만든다고 한다. 어쩌면 우리들도 나름대로 온갖 풍파에 순응하는 법을 배우며 제각기 삶을 연주하는지도 모른다. 때로는 슬픈 선율을, 그리고 또 때로는 기쁘고 행복한 선율을…. 너는 이제 곧 네 몫의 행복으로 더욱더 아름다운 선율을 연주할 연습을 하고 있다고, 그러니까 조금만 더 힘내라고 - 이것이 아까 네 뒷모습에 대고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이다. 사랑한다.

- 『네가 있어 다행이야』 중에서
번호 | 제목 | 일자
293 마음에게 말걸기 2009년 06월 26일
292 없는 곳에 있는 사람들 2009년 05월 27일
291 마음으로 부르는 희망의 노래 ‘사운드 오브 하트’ 2009년 04월 30일
290 용기는 절망에서 솟구치는 것 2009년 03월 27일
289 아픔을 겪고 있는 사랑하는 제자에게- 장영희(서강대 영문과 교수... 2009년 02월 23일
288 내 마음엔 꿈이 살고 있다 2009년 01월 29일
287 홀로 걸으라, 행복한 이여 2008년 12월 29일
286 무명(無明) 속의 한줄기 빛 2008년 11월 25일
285 하늘은 모든 것을 가져가시고 희망이라는 단 하나를 남겨 주셨다 2008년 10월 31일
284 트랙 위의 영국 신사 2008년 09월 30일
 
맨 처음으로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맨 마지막으로
 
  • 문화도시락
  • 베스트상품권
  • 문화사랑쿠폰
  • 북티켓
  • 한국독서능력검정 신청
  • 시스템 정기 점검시간 매주 금요일 낮 12:00~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