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도서관
전체도서목록 신간도서목록 광명시도서관 바로가기
도서요약본 오디오북 북세미나 오디오강연 어학클리닉 어린이도서관
인포북 전자도서관 인포북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사랑하는 가족에게 책에서 만나는 건강정보 서평칼럼 책속의 여행정보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
 
 
정말 숨이 막힐 정도로 무덥다. TV를 봐도 신문을 봐도 온통 슬프고 어두운 소식뿐, 어디 한 군데 상큼한 구석이 없고 기분도 날씨처럼 칙칙하고 우울하기 짝이 없다. 그런데 오후에 어느 대학신문에서 전화가 걸려와 나의 ‘행복론’에 대해 말해달라고 한다. 무슨 번지수 틀린 소리인지, 불쾌지수가 99쯤 되는 날씨에 웬 ‘행복’ 운운하는가 말이다. 대답이 군색하여 하루쯤 생각할 여유를 달라 하고, 학교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

신촌로터리로 들어서는데 차의 휘발유가 바닥나서 자꾸 노란 경고등이 들어오고 있었다. 휘발유 넣는 일조차 번거로워 게으름을 피운 탓이다. 부랴부랴 학교 근처 주유소로 들어갔다. 3만 원 이상 주유하면 커피와 자질구레한 선물을 주기 때문에 자주 드나드는 주유소다. 스무 살쯤 된 낯익은 젊은 청년이 달려왔다. “얼마나 넣어드려요?” 더운 날씨에 밖에서 일하느라 셔츠가 땀에 흠뻑 젖었는데도 뭐가 그리 좋은지 얼굴은 함박웃음이다. “가득요.” 퉁명스럽게 말하자 청년은 재빨리 호스를 연결해놓고는 다시 물었다. “냉커피 드려요, 따뜻한 커피 드려요?” “아니, 이 더운데 뜨거운 커피를 어떻게 마셔요?”

내가 신경질적으로 말하자 청년은 얼른 뛰어가서 냉커피 한 잔을 들고 왔다. 내 기분이 찌뿌드드한 걸 눈치 챘는지 커피를 내밀며 청년이 말했다. “얼음을 곱빼기로 넣었어요. 우리 집 커피 참 맛있죠?” 예기치 않은 질문에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대충 얼버무리고 학교에 들어가면서 나는 생각했다. ‘별일이네. ‘우리 집’이라니, 저 큰 주유소가 자기 거라도 되나?’

회의를 끝내고 집에 돌아올 즈음에는 이미 러시아워가 시작되어 차가 꽉 막혀 있었다. 빨간불에 선 차들이 꼼짝도 못하고 있는데, 인도 쪽에서 어떤 할아버지가 커다란 비닐봉지에 담긴 뻥튀기를 팔고 있는 게 보였다. 나는 차에서 내리는 수고를 아끼기 위해 창문을 내리고 소리쳤다. “할아버지! 뻥튀기 한 바가지에 얼마예요?” 거리가 기껏해야 3미터 정도였는데 할아버지는 내 쪽으로 고개조차 돌리지 않았다. “할아버지!” 나는 더욱 목청을 높였다.
바로 그때, 횡단보도를 건너던 어떤 여학생이 나와 할아버지를 번갈아 보더니 급히 할아버지 쪽으로 돌아갔다. 그러고는 나를 가리키며 무언가 손짓을 하고는 내게 와서 말했다. “아줌마, 두 바가지에 천 원이래요. 얼마나 드려요?” 방글방글 웃는 얼굴에 보조개가 인상적이었다. 그제야 나는 할아버지가 청각장애인이라는 것을 알았다. 그 여학생은 초라하게 서 있는 할아버지가 안 돼 보여 뻥튀기 한 바가지라도 더 팔게 도와주기 위해 오던 길을 되돌아간 것이었다.

집에 오는 길 내내 나는 생각했다. 나와는 달리, 이 무더운 날씨에, 아까 주유소 젊은이와 그 여학생의 얼굴은 무척 밝고 행복해 보였다고.

톨스토이는 ‘세 가지 질문’이라는 글에서 이렇게 묻는다. “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때는 언제인가? 가장 필요한 사람은 누구인가? 그리고 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은 무엇인가?” 그는 이 질문에 대해 이렇게 답하고 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때는 바로 지금이고, 가장 필요한 사람은 바로 지금 내가 만나는 사람이고, 그리고 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은 바로 내 옆에 있는 사람에게 선을 행하는 일이다.” 즉 바로 지금 내 옆에 있는 사람에게 선을 행하는 것, 그것이야말로 내 삶이 더욱 풍부해지고 내가 행복해지는 조건이라는 것이다.

샌프란시스코에는 다리가 많은데 가끔씩 재미있는 일이 벌어진다고 한다. 톨게이트에서 어떤 기분 좋은 운전자가 2달러를 내면서 “내 뒷사람 것까지요” 하고 가면 징수원이 뒤차 운전자에게 “앞차가 내고 갔어요”라고 말한다. 뒤차 운전자는 자신이 준비했던 1달러를 내면서 “그럼 이건 내 뒷사람 겁니다”라고 말한다. 그래서 때로는 하루 종일 “내 뒷사람 겁니다”가 이어진다는 것이다. 똑같이 1달러를 내면서도 꼭 내야 하는 통행세가 아니라 내가 주는 선의의 표시가 되고, 그래서 저마다 얼굴에 밝은 미소가 번진다는 말이었다.

오늘 보았던 두 젊은이의 얼굴이 그렇게 환한 미소로 빛나고 있었던 것도 ‘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저녁때 대학신문 기자가 다시 전화를 걸어왔다. 이번에는 할 말이 있을 법했다. “톨스토이의 행복이론을 한번 시험해보려고 합니다. 무더위에 짜증이 나도, 사는 게 별로 재미없어도, 옆 사람에게 좋게 대하면 정말 나까지 행복해지는지…….”


- 『이 아침 축복처럼 꽃비가』 중에서
(장영희 지음 / 샘터 / 312쪽 / 14,000원)
번호 | 제목 | 일자
293 마음에게 말걸기 2009년 06월 26일
292 없는 곳에 있는 사람들 2009년 05월 27일
291 마음으로 부르는 희망의 노래 ‘사운드 오브 하트’ 2009년 04월 30일
290 용기는 절망에서 솟구치는 것 2009년 03월 27일
289 아픔을 겪고 있는 사랑하는 제자에게- 장영희(서강대 영문과 교수... 2009년 02월 23일
288 내 마음엔 꿈이 살고 있다 2009년 01월 29일
287 홀로 걸으라, 행복한 이여 2008년 12월 29일
286 무명(無明) 속의 한줄기 빛 2008년 11월 25일
285 하늘은 모든 것을 가져가시고 희망이라는 단 하나를 남겨 주셨다 2008년 10월 31일
284 트랙 위의 영국 신사 2008년 09월 30일
 
맨 처음으로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맨 마지막으로
 
  • 문화도시락
  • 베스트상품권
  • 문화사랑쿠폰
  • 북티켓
  • 한국독서능력검정 신청
  • 시스템 정기 점검시간 매주 금요일 낮 12:00~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