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도서관
전체도서목록 신간도서목록 광명시도서관 바로가기
도서요약본 오디오북 북세미나 오디오강연 어학클리닉 어린이도서관
인포북 전자도서관 인포북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사랑하는 가족에게 책에서 만나는 건강정보 서평칼럼 책속의 여행정보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소수의 헌신이 거대한 역사의 물꼬를 튼다
 
 
(이철 지음 / 꽃삽 / 286쪽 / 12,000원)

우리는 통장에 찍힌 숫자를 보며 한동안 의문에 휩싸였다. 세브란스병원 후원금 통장으로 익명의 후원자로부터 매년 거액의 달러가 들어오고 있었다. 후원금의 출처를 찾으려고 모든 방법을 동원해 보았지만 단서조차 찾을 수 없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우리의 의문은 점점 커져만 갔다. “안 되겠어. 계좌추적을 해서라도 꼭 알아내고야 말겠어.”

기획조정실 직원들과 나는 곧바로 자료 추적에 들어갔다. 은행 자료를 통해 1955년 7천 달러를 시작으로 2000년까지 보내온 후원 금액을 합산해 보니 45년 동안 총 80만 달러가 입금되었다. 보내온 액수가 해마다 조금씩 달랐지만 평균 1만 8천 달러씩 보내온 셈이었다. 계좌의 명의는 미국 북장로교로 되어 있었다.

““기조실장님, 광혜원 시작할 당시 알렌과 에비슨 등이 모두 북장로교 출신이니까 그곳에서 계속 후원을 한 모양이네요.” 어느 직원이 조심스럽게 자신의 의견을 말했다. 그럴듯한 추측이었다. 직원들은 미국 북장로교에 연락하여 후원자가 누구인지 조사를 의뢰했다. 얼마 후 조사 결과가 우리 세브란스 측에 전달되었을 때, 우리는 모두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지난 45년 동안 보내온 후원금의 출처가 바로 ‘J. L. 세브란스 펀드’라는 사실 때문이었다.

J. L. 세브란스! 나는 그 이름을 듣는 순간 등줄기가 서늘했다. 1900년대 초에 4만 5천 달러를 기부하여 조선 땅에 최초의 현대식 병원을 짓도록 해준 사람이 바로 루이스 세브란스였던 것이다. 현재 우리 돈 가치로 계산하면 거의 1천억 원에 해당하는 천문학적인 액수였다. 그런데 이미 죽은 사람이 펀드를 만들어 계속해서 후원금을 보내왔다는 것이다. 죽을 때 선교기관에 부탁하여 펀드를 만들어 후원을 부탁했다면 그럴 수도 있겠다 싶었다.

그러나 우리는 자료를 보며 다시 한 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우리가 잘 아는 루이스 세브란스가 아닌 존 세브란스는 또 누구란 말인가? 알아보니 존 세브란스는 바로 루이스 세브란스의 아들이었다. 우리는 어떤 이유로 ‘J. L. 세브란스 펀드’가 생겨났는지 자세히 알아보기로 했다.

세계적 부호 록펠러의 동업자로서 상당한 재력가였던 루이스 세브란스는 임종 당시 자신의 아들에게 세브란스병원을 계속 도와주라는 유언을 남겼다. 아버지의 뜻을 받들어 아들 존 세브란스는 자신이 죽기 직전인 1934년까지 20년 동안 12만 4,500달러를 세브란스병원에 기부했다. 그리고 존 세브란스 또한 죽기 전에 자신이 남긴 유산으로 ‘J. L. 세브란스 펀드’를 만들어 세브란스병원에 계속 기부하라는 유언을 남겼다. 미국 북장로선교회는 아들 존 세브란스의 유지를 받들어 이를 실행에 옮겼다.

45년 동안 베일에 휩싸여 있던 기부금의 출처를 자세히 알고 나니 마음이 숙연해졌다. 가난한 나라를 돕고자 했던 세브란스가의 대를 이은 이웃 사랑에 나를 비롯한 전 직원들은 감동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게다가 이들의 순수한 기부정신은 오로지 기부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을 뿐 다른 어떠한 의도도 개입되어 있지 않았다. 자신의 명예를 드높이려는 욕심이나 명문가라는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한 기부가 아니었다. 그들은 온전한 기부를 통해 가난한 사람들에게 병원을 만들어 주고, 그 일이 계속 유지되고 관리되도록 끊임없이 생명의 영양분을 공급해 주고 있었던 것이다. 따뜻한 마음을 지닌, 진실로 존경받아 마땅한 사람들이었다.

세월이 흐를수록 사람의 기억은 흐릿해진다. 현실의 삶에 묻혀서 꼭 기억해야 할 일이 있어도 얼마 후 곧 잊어버리게 된다. 누가 말했던가, 잊을 수 있는 것도 축복이라고. 하지만 소중한 기억을 오래 간직할 수 있는 것도 더없는 축복이라고 나는 말하고 싶다.
부와 명예를 버리고 낯선 조선 땅에 와 헌신한 의사들과 병원 건축을 위해 선뜻 거액을 기부했던 사업가 세브란스처럼 먼저 씨앗을 뿌리는 노고가 있었기에 오늘날 세브란스병원이라는 큰 열매를 맺을 수 있었다. 더 중요한 것은 이들의 수고가 일회성의 의료봉사나 기부로 그친 것이 아니라 계속 흘러왔다는 것이다. 이들의 정신 역시 함께 흘러 내려와 세브란스병원의 정신으로 자리 잡았다. 또한 세브란스의 역사를 살펴보면 이들처럼 세브란스를 위해 음지에서 헌신한 분들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바닷물이 썩지 않는 이유는 2.7퍼센트의 소금 때문이라고 한다. 2.7퍼센트의 염분이 있기 때문에 97퍼센트의 물이 썩지 않는다는 것이다. 건강한 소수가 전체 조직을 썩지 않게 한다. 헌신한 소수가 시작한 작은 일이 나중에 큰 역사를 이루어내는 걸 나는 많이 보아왔다. 헌신한 소수가 역사를 바꾼다는 것을 나는 믿는다!

- 『세브란스 드림 스토리』 중에서
번호 | 제목 | 일자
273 아름다운 낙관주의 2007년 10월 29일
272 명문 법대생들과의 평화 수업-조지타운 로스쿨 2007년 09월 21일
271 소수의 헌신이 거대한 역사의 물꼬를 튼다 2007년 08월 24일
270 아름다운 판결문 2007년 07월 24일
269 친절한 성품은 모두의 행복지수를 끌어올리는 보약과 같다 2007년 06월 22일
268 꿈을 키워주는 사람 2007년 05월 28일
267 아빠캠프 2007년 04월 27일
266 가족, 부활이냐 몰락이냐 2007년 03월 30일
265 마음이 온유한 사람은 남의 감정을 잘 공감합니다 2007년 02월 23일
264 다시 싹트는 사랑의 씨앗 2007년 01월 29일
 
맨 처음으로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맨 마지막으로
 
  • 문화도시락
  • 베스트상품권
  • 문화사랑쿠폰
  • 북티켓
  • 한국독서능력검정 신청
  • 시스템 정기 점검시간 매주 금요일 낮 12:00~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