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도서관
전체도서목록 신간도서목록 광명시도서관 바로가기
도서요약본 오디오북 북세미나 오디오강연 어학클리닉 어린이도서관
인포북 전자도서관 인포북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사랑하는 가족에게 책에서 만나는 건강정보 서평칼럼 책속의 여행정보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인 연
 
 
독일의 작가 F. 밀러는 『독일인의 사랑』에서 말했다.

“인간이 이 세상에서 사는 것은 별이 하늘에 빛나는 것과 같은 것이다. 별들은 저마다 신에 의해서 규정된 궤도를 따라 서로 만나고 또 헤어져야만 하는 존재다. 그것을 거부하는 것은 무모한 짓이든가, 그렇지 않으면 세상의 모든 질서를 파괴하는 일이다.”

밀러의 말처럼 우리 모두는 밤하늘에 떠 있는 별이다. 이 별들이 서로 만나고 헤어지며 소멸하는 것은 신의 섭리에 의한 것이다. 이 신의 섭리를 우리는 ‘인연’이라고 부른다.

이 인연이 소중한 것은 반짝이기 때문이다. 나는 너의 빛을 받고, 너는 나의 빛을 받아서 되쏠 수 있을 때 별들은 비로소 반짝이는 존재가 되는 것.

인생의 밤하늘에서 인연의 빛을 밝혀 나를 반짝이게 해준 수많은 사람들, 그리고 삼라와 만상에게 고맙고 고맙다.

사랑은 어떤 병도 이기는 힘이 아니라 어떤 병도 두려워하지 않게 되는 위안이다

현대의 성자라고 불리는 다미안 신부는 벨기에 사람으로, 스물네 살의 젊은 나이에 하와이에서 신부로 서품되었던 성직자이다. 그는 하와이 정부가 몰로카이라는 섬에 나환자를 위한 정착촌을 세우자 서른세 살의 나이에 자원하여 들어가 12년 동안 나환자들을 돌보다가 자신도 마흔다섯 살의 나이에 문둥병 환자가 되어버린다. 그 후 4년 동안 투병생활을 하다가 문둥이들 속에서 문둥병 환자로 죽은 그는 ‘문둥이 성자’로 불린다.

어릴 적 우리는 문둥병에 걸린 사람들을 프랑켄슈타인 같은 괴물로 알았으며, 그들이 어린아이의 심장을 먹고 산다고 생각했을 정도로 두려워했다. 하지만 다미안 신부는 스스로 그들의 세계로 들어가 그들과 똑같은 병을 앓다가 죽은 것이다. 자신이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살기 위해 그들이 앓고 있는 치명적인 병마저 받아들였던 다미안 신부. 그는 이미 오래전부터 마음속에 아름다운 문둥병 하나를 앓고 있었던 건 아닐까. 사랑하는 일은 서로 닮아가는 것이기에.

진정 사랑하는 사람들은 모두 같은 병을 앓고 있는지 모른다. 그리고 우리가 모두 같은 병을 앓게 된다면 세상에 정녕 무섭고 혐오스런 병이란 없을 것이다. 사랑은 모든 병을 이기는 힘이 아니라, 어떤 병도 두려워하지 않게 되는 위안이다.

우리는 모두 같은 몸을 지니고 있다. 당신이 지구 반대편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을 때 또 다른 지구의 반대편에서 그 누군가가 당신을 위하여 울고 있다.

- 『인연』 중에서
(최인호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331쪽 / 12,000원)
번호 | 제목 | 일자
303 사람 때문에 마음이 다칠 때 2010년 05월 28일
302 눈빛과 미소의 힘 2010년 04월 28일
301 보석 같은 아이들 2010년 02월 24일
300 인 연 2010년 01월 26일
299 서른 살의 희망과 절망 2009년 12월 28일
298 세상 끝에서 삶을 춤추다 2009년 11월 27일
297 약이 된 독버섯 2009년 10월 27일
296 ‘희생’이라는 말을 머릿속에서 지워 버려라 2009년 09월 28일
295 그건, 사랑이었네 2009년 08월 31일
294 ‘타자’가 된다면 어떤 기분일까? 2009년 07월 28일
 
맨 처음으로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맨 마지막으로
 
  • 문화도시락
  • 베스트상품권
  • 문화사랑쿠폰
  • 북티켓
  • 한국독서능력검정 신청
  • 시스템 정기 점검시간 매주 금요일 낮 12:00~12:20